'노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9.24 모순의 슬픈 일몰의 아버지를 떠올리다. (10)
  2. 2008.07.30 노을을 만나다. (14)
  3. 2007.11.13 해운대 해지는 모습 (8)

Sujeong.노을을 바라보다.청량산.2008.08



Sujeong.하늘의 금붕어. 용인. 2007.09


Sujeong. 붉은 노을. 영주.2008. 07


Sujeong.붉은 노을 .영주. 2008.07

해질 녘에는 절대 낯선 길에서 헤매이면 안 돼.
그러다가 하늘 저켠부터 푸른색으로 어둠이 내리기 시작하면
말로 설명할 수 없을 만큼 가슴이 아프거든.
가슴만 아픈 게 아냐.
왜 그렇게 눈물이 쏟아지는지 몰라.
환한 낮이 가고 어둔 밤이 오는 그 중간 시간에 하늘을 떠도는
쌉싸름한 냄새를 혹시 맡아 본적 있니?
낮도 아니고 밤도 아닌 그 시간, 주위는 푸른 어둠에 물들고,
쌉싸름한 집 냄새는 어디선가 풍겨 오고.
그러면 그만 견딜 수 없을 만큼 돌아오고 싶어지거든.
거기가 어디든 달리고 달려서 마구 돌아오고 싶어지거든.....


-양귀자의 모순 중 알츠하이머에 걸린 아버지의 말 -


노을을 만날 때마다 양귀자의 모순의 한 구절이 떠오른다.
노을을 만나면 정말 집으로 달려가야 할 것만 같다.
하지만 돌아갈 집이 없을때 그 저려오는 허전함은 이루말 할 수 없다.

어린시절의 노을은 친구와 헤어져야 한다는 아쉬움을 내뱉게 만들고
어른이 된 후 노을은 그리움을 흘리게 만든다.

가끔 일찍 솟아오는 별과 함께 노을이 지는 모습을 보면
그 어설픈 시간에 손을 잡고 산책하던 아빠가 그리워진다.

Posted by 가슴뛰는삶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24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9.24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 인공물 찍는 것 보다 자연물 찍는 것을 좋아해. 특히 변화무쌍한 하늘은 최고의 소재거든.
      사람도 자연스러운것 사물도...인공물을 찍는 연습을 좀 많이해야하긴 하는데..통 시간이 없으니..

  2. BlogIcon 거선생 2008.09.24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론 노을을 볼 때마다 저역시 아빠 생각을 하게 될 거 같애요..
    슬픈 느낌의 노을이에요~

  3. BlogIcon 도깨비섬 2008.09.24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른 새벽 네시부터 서둘러..부산에 계신 아버지를 만나 뵙고 왔습니다
    지병에 너무도 야위셔 큰키가 마른 나뭇가지 같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아버지 앞에선 아이인가 봅니다
    편하게 입고 간 클라이밍 고무바지가 가벼워 보인다며 갈아 입으라고 하시는 눈가에 주름웃음이 저를 아프게 합니다..
    고맙습니다..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9.25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서 완쾌하셔서 일어서길 저도 마음 모아 봅니다.
      나이가 들어도 부모님 앞에선 어린 아이와도 같죠.
      저도 그럴 것 같아요. 나이가 더 들게 되도 말이죠.
      그리고 그림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4. BlogIcon 장대비 2008.09.24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은 정말 사람을 감상적으로 만드는 재주가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또 노을을 유독 좋아했습니다.
    저도 어린시절 해질녘이면 놀이터로 찾아와 아이들 이름을 부르시던 동네 아주머니들과 아직 끝내지 못한 숙제의 압박감이 생각나요.
    그런데 사진숙제용으로 자막을 달때는 이탤릭체로 써야하지 않나요?

  5. BlogIcon Deborah 2008.10.02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이 환상적입니다. 너무 멋지게 잘 담았네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은 온통 상처 뿐인지라 생각하면 슬퍼요.ㅠㅠ
    노을과 아버지 정말 어울리는 단어네요.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10.03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아직은 미숙한 사진을 좋게 봐주셔서..^^
      노을은 아버지의 쓸쓸한 뒷모습을 상상하게 만들어요.
      저도 왜 그런 이미지가 떠오르는지 모르겠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1/160sec | F/7.1 | 0.00 EV | 55.0mm | ISO-1600 | 2008:07:30 19:46:26

휴가 첫날...
모든게 계획되로 되지 않아 꼼작도 않고 집에 있었다.
부모님이 원래 내려 오셔서 함께 동해를 가기로 했으나 나의 몇날 후의 계획 때문에
계획을 취소 하셨다.
매번 바람 같이 계획을 세우시고 우리는 일방적으로 따라야 하는 입장이였는데..
나의 선약으로 모든 것이 마음대로 되지 않아 조금은 섭섭 하셨을지도 모르겠다.
덕분에 나는 늦잠자고 하루 종일 뒹굴뒹굴 했다.

그렇게 오후를 보내고 영화를 보며 있는데..
베란다로 보이는 하늘이 유난히 붉은 것이다.
아까까지 분명 비가 왔는데...
비가 온 탓인지 노을이 상당히 붉은 빛을 내며 타들어 가고 있었다.
나는 얼른 옷을 갈아 입고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뛰었다.
저 시간때 노을은 잠시만 지체헤도 금방 지기 때문이다.
나를 절대로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것을 몇번 경험했기 때문이다.

다행히 노을 사진을 잘 담을 수 있었다.
난 이 시간때가 가장 좋다.
하늘이 가장 오묘한 색상을 내는 때이기도 하며
태양이 하늘의 경계를 넘어 다른 나라로 가고 있는 모습을
내가 인공위성이 되어 바라 보듯 상상하는 것도 재미가 있다.

이 시간이 되면 왠지 집으로 돌아가 손을 씻고 밥을 먹어야 할 것만 같고
때로는 가슴 한켠이 먹먹해지는 때도 있다.
덕분에 밖깥 바람도 맞았고 한순간 저 너머로 가는 태양을 배웅 할 수 있어
좋았던, 순전히 나 홀로의 시간이 되어서 약간은 쓸쓸했던 순간이였다.

내일은 계획대로 부석사에 가야겠다.
더워도 단단히 마음 먹고 꼭 가야겠다.

가보지 못한 절에 갈 수 있다면 좋겠지만 힘드니 그것으로 만족해야지..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 산 노트북  (36) 2008.08.18
인생이 다 그런거란다.  (23) 2008.08.08
노을을 만나다.  (14) 2008.07.30
블로그.... 일년  (18) 2008.07.30
오랫만에 듣는 목소리  (10) 2008.07.29
2008. 7월 27일. 일요일  (18) 2008.07.28
Posted by 가슴뛰는삶
 TAG 노을, 사진, 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장대비 2008.07.30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석사에 가실 계획이시군요^^ 더워서 외출하기가 쉬운일이 아닌데 건강히 잘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저는 저렇게 붉게 물들기전에 연보라빛으로 하늘이 변하는 시간이 가장 좋더라구요.
    저렇게 완전히 붉은 하늘을 보면 말씀처럼 친구들과 놀던 놀이터에서 집으로 돌아가야 할것만 같아 쓸쓸했던 옛 기억이 떠올라 그런지도 모르겠어요.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7.31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석사 안갔어요.
      비가 오다말다 하고 좀 그렇더라구요.
      오늘도 노을은 없었지만 그냥 잠시 집앞에 사진을 찍으러 다녀 왔습니다.
      보라빛으로 된 하늘 저두 엄청 좋아해요.
      만나기가 너무 힘든 현상 중 하나죠.

  2. BlogIcon 거선생 2008.07.31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저녁에 집에 가다가 하늘을 올려다보고 기분이 좋아졌었어요..
    너무 예쁜 하늘과 구름이 멋지게 어우러져 있더라구요...
    노을사진은 언제나봐도 참 좋아요~

  3. BlogIcon joeykim 2008.07.31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에 노을은...그래도 밝네요
    11월에 노을은 참 무섭던데
    너무 빨간색이라서....

  4. BlogIcon 산다는건 2008.07.31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노을 사진 좀 제대로 찍고 싶더군요...이게 여간 힘든 점이 아니었다는..

  5. BlogIcon tmrw 2008.08.03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 예쁘게 진 날은 괜히 기분이 좋아요 : )

  6. BlogIcon ch__ 2008.08.24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 사진은...
    타이밍인거같아요
    몇분 차이로 완전 다른 느낌의 하늘을 볼수있으니까요..

    그러다 완전 놓치면... 암흑의 밤 시작...=_=;

    멋진 노을의 모습을 보면 자연이 준 선물 같더라고요~~

  7. BlogIcon 거선생 2008.09.08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니 예전에 제가 지하철에서 찍었던 사진도 노을사진인데..ㅋㅋ
    트랙백 날려야겠습니다~

2007. 11. 13. 00:16 사진

해운대 해지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0sec | F/4.0 | -0.67 EV | 18.0mm | ISO-200 | 2007:11:11 16:30:08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0sec | F/4.0 | -2.00 EV | 18.0mm | ISO-200 | 2007:11:11 16:34:51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0sec | F/5.6 | -0.33 EV | 37.0mm | ISO-200 | 2007:11:11 16:39:53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0sec | F/9.0 | -0.33 EV | 37.0mm | ISO-200 | 2007:11:11 16:41:13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0sec | F/9.0 | -0.33 EV | 37.0mm | ISO-200 | 2007:11:11 16:40:30

사용자 삽입 이미지1/1000sec | F/32.0 | -0.33 EV | 37.0mm | ISO-200 | 2007:11:11 16:40:19

같은 시간대이지만 고감도와 조리개 조임에 따라 다른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완전 밤 같은 바다에 별처럼 보이는 태양과 바다 사진도 있지만
다른 용도로 쓰려고 올리지 않았다.
저 사진을 찍는 순간이 참으로 행복하고 좋았다.
근 일년만에 다시 간 부산 해운대 그리고 달맞이 고개.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년 초여름 어느 날의 사진을 보며  (14) 2007.12.01
겨울 풍경  (6) 2007.11.18
해운대 해지는 모습  (8) 2007.11.13
오후의 광안리 모습  (4) 2007.11.13
가을에서 초겨울로 넘어가는 따사로운 바다.  (2) 2007.11.12
가을이 밝게 빛났 던 날  (2) 2007.11.08
Posted by 가슴뛰는삶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niheal 2007.11.13 0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컴퓨터 그래픽같이 보인다
    부산 해운대 가 본지 벌써 9년 째네...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7.11.13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름이 아니라 디지털이라 그런 인위적인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다. 경남은 나에게 고향이야. 내가 태어나 자란곳이 서울이지만 경남 일대는 내 유년기를 간직한 곳이지 그래서 가끔씩 버릇처럼 찾아가게 되네 기회가 있을때마다. 날 따뜻하면 태종대의 거친 파도를 찍고 싶은데...

  2. BlogIcon tmrw 2007.11.14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운대 가셨군요~~~
    와 너무 좋았겠당...ㅜ.ㅠ

  3. BlogIcon 에코♡ 2007.11.14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운대,.전 올초에 한번 다녀왔는데~
    카메라가 없어서 저런 멋진 사진 한장 못찍었다는 ㅠㅠ

  4. BlogIcon 박노아 2008.04.21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맞이 구경하러 들렀습니다.
    작지 않은 기억이 있는 곳입니다.
    이렇게 멀리 떨어져 있어도, 하나의 태양을 보고 있다는게 신비롭습니다.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4.22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과 함께 같은 지구에 살고 있고 이렇게 서로 글을 남기고 있는 것도 대단한 인연이지요. 책 사서 잘 읽고 있습니다. 사진을 보고 이렇게 깊이 있게 감동을 받기는 오랫만입니다. 이렇게 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인생은 짧다. 그러나 삶 속의 온갖 괴로움이 인생을 길게 만든다. - 양귀자의 모순 중 -
가슴뛰는삶

공지사항

Yesterday11
Today3
Total362,426

달력

 « |  » 2020.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