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파울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9.06 SAO PAULO의 삶 (4)
  2. 2007.09.04 BRASIL SAO PAULO

2007. 9. 6. 10:55 여행

SAO PAULO의 삶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O PAULO 중앙역(출처~네이버)

내가 살던 상파울로의 크기가 어느 정도지는 모르겠다.

전철이 열심히 다녔고 차도 많고...중심가로 가면 대단히 높은 빌딩도 많았다.

가끔..맥도날드에 들려주는 센스도 있었고...

그렇게 외국에 있는 덕분에 이 글을 보는 여러분 보다 맥도날드도 십여년전에 먼저 알았고 피자도 훨씬 먼저 먹어 보았다는 것이다.

내가 재수 없다고 느껴지면...여기서 내 글을 읽는 것을 관두어도 좋다.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서, 상파울로는 멋진도시다.

가끔 도시 변두리 주변에서 난쟁이들과 예쁜 언니들이 하는 서커스 공연도 하는 소박하면서 낭만적인 곳이다.

나와 내 동생은 할머니의 손에 이끌려 그 서커스를 딱 한번 보았다.

내 기억에 남는 것은 내 손과 동생 손에 들린 빨간 사탕을 입힌 사과(우리주먹의 두세배크기)이다.(열대지방이라 사과가 귀한 과일에 속한다.)

그 것은 어린아이가 먹기에 넘 많은 양이고 무겁고 달고 버거웠다.

아니..그건 서커스가 지루했다 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졌을지도 모르겠다.

싱싱한 사과 위에 빨간색 사탕을 바른것인데...손잡이는 우리가 핫도그를 끼우는 나무젓가락처럼 생긴것이 끼워져 있던게 분명히 기억에 남는다.

내 동생은 그 서커스의 아찔한 몇 장면이 어렴풋이 기억난다고 한다.

난 그 사탕과 무서웠서 가까이 다가가지 못했던 난쟁밖에 생각나지 않는다.

그리고 묘지가 도시안에 있다. 국민의 80%가 천주교를 믿어서 그런지 묘지에는 온갖 천사와 성인들의 동상으로 가득하다.

그 당시 나는 천주교 신자가 아니여서 그 동상이 뭔지 잘 몰랐지만..다시가서 확인 한다면 대충은 알 수있을것 같다.

상파울로 도시 중심에 아주 크고 멋진 공원이 있다. 담에 가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도록 하겠다. 울 엄마가 거기에 대한 안좋은 추억이 있으셔서 사진을 대부분 버렸기 때문에 내가 가지고 있는 것으로 어찌 대강 꾸며 보겠다.

아직은 개발도상국답게 빈부격차가 심하고 인플레이션이 심했던 나라..

매일 난 아침 심부름으로 '뻥징이요'라는 맛난 빵을 사러다녔다. 어른 주먹보다 큰 바게뜨같은 빵이다. 매우 맛있다.

근데그것을 사러 갈때마다 돈이 모잘라서 엄마에게 매우 화를 냈던 기억이 난다.

그러면서 "빵값 나중에는 1억까지 올라라!!"하며 저주를 퍼부은 적도 있다.

그 정도로 인플레이션이 심했던 것이다.

저 사진에 있는 중앙역은 아직 한 번도 가본적이 없다.

담에 꼭 한번 가서 기차를 타 보아야겠다.

그것이 어린시절 그곳에 있을때 나의 소원이기도 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사카로 날아가다.  (14) 2008.02.18
빨간 우체통  (3) 2007.09.29
Santos  (2) 2007.09.20
빠에쟈  (6) 2007.09.08
SAO PAULO의 삶  (4) 2007.09.06
BRASIL SAO PAULO  (0) 2007.09.04
Posted by 가슴뛰는삶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amibasia 2007.09.06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질하면 축구, 그리고 까보에라가 생각나는데 고딩때 열심히 하던 철권이라는 게임에 내 주력 캐릭터라 까보에라하는 브라질 애였거든. 거긴 남반구고 북두칠성도 안보이겠군...

    중앙역 이야기 하니까 예전에 인상적으로 봤던 브라질 영화 '중앙역'이 생각난다. 기회되면 한번 보길 추천한다. 거기 나오는 중앙역이 니가 얘기하는 중앙역인지는 잘 모르겠네.

  2. BlogIcon 가슴뛰는삶 2007.09.07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 들어 봤구 본듯하다. 근데...내용이 생각아난다.
    요즘은 그곳에 열대기후가 부럽다.
    비만 오니까 정말 우울증이 생길 것 같고 자살 충동 절로 느껴진다.

  3. BlogIcon 박노아 2008.04.29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이 한 번 여행을 다녀오면,
    기억이 다시 한 번 여행을 시작하지요.
    그것이 어떤 모양새이든, 아직 내 속에 있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책은 다 읽으셨나요?
    읽으셨다면 교보문고에 감상평을 부탁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파본되셨다면 구입처나 또는 눈빛출판사에 연락해보시면 next step을 알려주실 겁니다.

    뉴욕은 오늘 비가 옵니다.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4.30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가 오는 뉴욕의 거리를 상상해 봅니다. 또 비가 오는 뉴욕 어딘가를 사진으로 담고 계셨을 수도 있겠군요. 참..책 파본은 교환 해주셨어요. 아직 책을 다 읽지는 못했습니다. 제가 요즘 좀 바쁜 관계로...5월초가 넘어야 한가해져서 책을 다시 읽을 수 있겠어요. 책 다읽고 나면 미흡하지만 감상평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너무 황송한 부탁이라 잘 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2007. 9. 4. 02:29 여행

BRASIL SAO PAULO

 

브라질까지 약 이틀이 걸린다.

다음에 브라질 가는 동안에 공항 여기 저기의 흔적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로 하고....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서...

정말 그곳은 우리나라와 반대다.

여기가 낮1시라면 그곳은 새벽 1시...딱 12시간의 차이가 나는 것이다.

그리고..계절도 반대다.

지금 우리는 여름이지만..이제 그곳은 겨울이 될것이다.

겨울이라 해봤자, 젤 추운 것은 부산에서 얼음이 어는정도?

암튼 그곳의 여름은 그다지 짜증나고 기분나쁜 여름은 아니였다는 것이다.

나에게 있어 그곳의 여름은 낭반적이고 여유롭고 달콤했다,

공항에서 내려 공항 정문으로 나왔을때 정말 다른나라에 왔다는 것을 실감할 수있었다.

서서히 차오르는 열기...공항 정문에 자리잡은 이름모를 열대 나무들...

우리가 가야할 곳은 상파울로릐 중심가에서는 다소 떨어진 ' 후아 따뚜 아페 ' 란 동네였다.

그 동네의 최고 좋은 아파트가 우리가 살곳이었다.

그때 당시 그나라 돈으로 3억이라고 들었다.

딱 4동이 있는 아파트다.

아파트 이야기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공항에서 집으로 가는 길은 나에게 더 할 수 없는 신비로움을 주었다.

이틀간 맞지않은 비행기 음식에 멀미를 다 잊을 정도였다.

끝이 없을 것 같은 도로와 그 주변 땅들..

땅을 메우고 있는 흙도 정말 살아 숨을 쉬는지 붉게 생기가 돌았다.

도로에 걸린 낯썬 표지판이며...귀여운 폭스바겐...

한시도 눈을 뗄 수 없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사카로 날아가다.  (14) 2008.02.18
빨간 우체통  (3) 2007.09.29
Santos  (2) 2007.09.20
빠에쟈  (6) 2007.09.08
SAO PAULO의 삶  (4) 2007.09.06
BRASIL SAO PAULO  (0) 2007.09.04
Posted by 가슴뛰는삶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인생은 짧다. 그러나 삶 속의 온갖 괴로움이 인생을 길게 만든다. - 양귀자의 모순 중 -
가슴뛰는삶

공지사항

Yesterday11
Today1
Total362,424

달력

 « |  » 2020.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